(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애플의 '아이폰5'에 대한 루머가 지속되고 있다.

IT전문매체인 컴퓨터월드는 이탈리아의 아이폰 전문 웹사이트 '아이폰 이탈리아'를 인용해 애플이 아이폰5를 미국에서 9월5일 선보이고 전 세계적으로는 10월 출시한다고 보도했다고 미 현지언론들이 26일 전했다.

9월5일은 미국의 노동절(Labor Day)이어서 출시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이 보도는 9월 출시를 시사하는 것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IT전문블로그인 BGR는 아이폰을 판매하는 미 이동통신사업자인 AT&T가 아이폰5 판매를 위해 직원 교육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 AT&T가 "새 제품 출시"를 위해 추가 구인에 나섰다고 BGR는 덧붙였다.

영국에서도 이달 중순부터 애플 스토어에서 8월 중순부터 2∼3개월간 근무할 '아이폰 판매전문가'를 찾는 구인광고가 나오고 있다.

애플이 신제품을 선보일 때마다 애플 측의 공식적인 발표가 이뤄지지 않아도 소식통들을 인용한 수많은 루머와 추측들이 나돌았던 것처럼 이번에도 각종 루머가 지속적으로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지금까지 나온 루머를 종합하면 아이폰5는 아이패드2와 같은 프로세서와 성능이 개선된 카메라 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중저가 아이폰4도 함께 출시될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출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